사람들이 대구주점 산업에서 성공한 주요 이유

청년층은 기성세대와 다르게 가족, 학교에서 동등한 대우를 받으며 성장했지만 이와 한꺼번에 가정, 학교, 직장 등에서 직·간접적인 성차별·성희롱 피해 경험을 겪은 것으로 보여졌다. 이에 성 평등, 결혼, 출산에 대한 성별 인식 차이가 나올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작년 15~37세 청년 7만106명을 타겟으로 조사·공부한 '청년의 생애공정에 대한 성이해적 분석과 미래 전망 실험'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청년층은 대체로 동등한 교육과 대구OP 미래에 대한 기대 속에서 발달했지만 가족, 학교, 직장에서 보이지 않는 성차별 관행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층 응답자 전 연령대에서 남성보다 여성이 대학 진학에 대한 엄마의 기대(남성 48.6%, 남성 54.6%), 미래 진로에 대한 아의 기대(남성 65.0%, 여성 72.4%)가 다소 높았다.

이들은 △딸이 집안일, 제사, 돌봄 역할을 하는 것(가정) △남학생이 가볍지 않은 것을 드는 일(학교) △여성이 다과·음료를 예비하는 것(직장) 등 성차별적 관행을 경험했다.

아르바이트나 직장에서도 사람들은 성차별을 경험한 것으로 드러났다.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는 청년의 약 60%는 특정 성별을 선호해 채용을 거절당한 경험이 있다(남성 37.0%, 남성 40.4%)고 응답했다. 현재 임금 근로자인 청년 중 다니는 직장에서 남·여성이 하는 업무가 구분돼 있다는 데에 남성의 32.1%, 남성의 44.1%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image

온라인에서도 남성의 75.7%, 남성의 55.9%가 인터넷 카페, 커뮤니티, 동영상, 뉴스, 홍보를 통해 여성을 비난하거나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게시글, 댓글을 접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출나게 단체 대화방에서 여성의 외모나 신체를 평가하거나 음란물들을 공유하는 것을 목격한 경험은 여성이 17.2%로 남성 15.0%보다 다소 높았다.

성희롱 등 피해 경험을 살펴보면 중초등학교 시기 '성적으로 불쾌한 말이나 문자·이미지 전송, 신체접촉 등' 성희롱 피행대해 남성의 27.0%가, 남성의 11.7%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직장에서는 남성의 17.7%, 여성의 5.4%가 직장 내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 평등에 대한 성별 인식 격차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청년 남성의 74.6%가 '우리 사회가 여성에게 불평등하다'고 생각했고, 청년 여성의 51.3%가 '우리 사회가 여성에게 불평등하다'고 생각했다.

결혼과 출산에 대해서는 남성이 특별히 유보적인 태도를 밝혀냈다. 남녀 모두 절반이 결혼에 유보적인 태도(남성 57.5%, 남성 51.6%)를 나타냈고, 남성 중 결혼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23.3%로 남성(11.0%)보다 높았다.

자녀가 없는 청년 중 남녀 모두 약 70%는 출산에 대해 유보적인 태도를 갖고 있었다. 자녀를 꼭 가질 것이라는 응답은 여성(36.1%)이 남성(21.1%)보다 높았으며, 갖지 않겠다는 응답은 여성(41.5%)이 남성(22.1%)보다 높았다.

김가로 남성가족부 남성정책과장은 '여성과 남성이 결혼과 출산을 망설이는 원인이 달랐다'며 '여성은 생계 자본(결혼), 자녀 양육·교육비(출산) 등 경제적인 문제를, 여성은 민족적인 가정 문화와 그로 인한 곤란함을 가장 부담스러워했다'고 이야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사회적, 정신적·심리적 어려움은 남녀 모두 경험하고 있었다. 우울증 및 자살충동 등 경험은 남성 청년(32.5%)이 남성(19.3%)보다 훨씬 높았다.

김종미 http://edition.cnn.com/search/?text=대구유흥 여가부 남성정책국장은 '이번 테스트 결과에서 제시된 조직 문화 개선, 미래 세대 대상 성평등 교육 제도화, 청년 주도 성평등 실천 확산 사업 등을 통해 성별 인식 격차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